Kid’s hanbok

YEDAM HANBOK

top

PRESS Release 글읽기

<사람들> 해외 한글학교에 한복 보내는 추민수 '예닮' 대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09-15 20:27 조회308회 댓글0건

본문

기사입력 2014-07-22 18:00 | 최종수정 2014-07-22 18:24

95d69d0dc3dce8122a84add7d53f9372_1505474852_4791.jpg

 

 9년간 1천200여벌…한국어과 개설 공립학교, 한인입양인 학교에도

(부천=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전 세계 한글학교에 한복을 9년째 지원하며 한인 차세대의 정체성 함양을 돕는 기업인이 있다.

주인공은 아동 한복 분야 업계 1위인 '예닮'의 추민수(47·남) 대표. 그는 2006년부터 매년 200여 벌씩, 지금까지 1천200여 벌의 한복을 세계 곳곳의 한글학교에 무상으로 기증했다.

재외동포 차세대에게 우리말과 문화를 전수해주는 한글학교는 재정이 열악해 건물을 빌려 쓰는 곳이 대부분으로 교사도 자원봉사를 하며 어렵게 꾸려나가고 있는 실정이다.

22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예닮 본사에서 연합뉴스 기자를 만난 추 대표는 "독일 유학시절 본에서 한글학교 교사로 봉사한 적이 있다"며 "한글학교에서 명절 세배, 부채춤, 꼭두각시춤 등 전통문화를 아이들에게 전하는 데 꼭 필요하겠다는 생각에 지원을 망설이지 않았다"고 지원 이유를 밝혔다.

그는 2006년 고정미 뉴질랜드 와이카토 한국학교 교장의 한복 후원 요청을 받아들이면서 후원을 시작했다. 당시 예닮은 사물놀이 공연을 하며 세계 일주를 하던 '공새미가족 사물놀이패'에 한복을 지원했다. 뉴질랜드에서 공새미가족 공연을 본 고 교장이 한복이 아주 예쁘다며 한글학교 학생에게도 입히고 싶은데 예산이 없다고 안타까워했고 이 사연을 공새미 씨가 돌아와 추 대표에게 전했다.

한글학교 사정을 잘 아는 그는 흔쾌히 20벌을 뉴질랜드로 보냈고 고 교장은 한인회 행사를 비롯해 현지 페스티벌에 한복을 입힌 학생을 출연시켜 부채춤을 선보였다. 한인 사회는 물론 주류사회에서도 한복 예찬론이 나오면서 각종 행사에 초청을 받거나 한복 대여 요청이 쏟아졌다.

고 교장은 한글학회 사이트의 '국외교원한마당' 코너에 이 사연을 올렸고 여기저기서 한복을 받아보고 싶다는 요청이 쇄도했다.

이 소식을 들은 추 대표는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해 지금까지 매년 20여 개 학교를 선정해 학교당 10여 벌의 한복을 보내고 있다. 올해부터는 재외동포재단의 스터디코리안 사이트 내 교사들 게시판인 'NOW 한글학교'를 통해 신청을 받고 있다.

그는 "물질이 넘쳐나는 시대라서 도움받는 것을 당연시하는 풍조도 있지만 한글학교에서 보내온 감사의 글과 사진에 직원 모두가 감동을 하여 뿌듯해한다"며 "누군가를 돕는 일이 결국에는 자신을 돕는 일"이라고 겸손해 했다.

최근에는 한글학교뿐만 아니라 한국어과가 개설된 현지 공립학교와 한인 입양인 학교 등에도 한복을 후원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해외로 입양 가는 아이에게 한복을 한 벌 씩 선물하고 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추 대표는 회사명을 '예수를 닮자'와 '옛것을 닮자'는 뜻의 '예닮'으로 정할 정도로 나눔에 대한 생각이 확고하다.

"나눔의 실천은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 세계 한글학교에 다니는 모든 아이가 한복 체험을 통해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끼고 살도록 계속 돕겠습니다."

내친김에 그는 몽골, 싱가포르, 베트남, 중국 등 한국어과가 개설된 대학에도 한복을 기증했고, 4년 전 아이티 지진 때도 피해를 본 현지인 자녀에게 아동 한복을 보냈다. 지난해부터는 국내 다문화가족이 첫 자녀의 돌잔치 한복을 요청해오면 무상으로 기증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국의 보육원 190여 곳을 돌며 실태조사를 한 후 2천여 벌의 한복을 지원하기도 했다.

강원도 동해가 고향인 그는 건국대학교 독문과 졸업 후 어머니가 세운 한복가게를 확장해 110억 원의 연매출을 올리는 한복 전문 기업으로 일궜다. 아동 한복 브랜드로는 부동의 1위를 고수하며 생활 한복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가는 그의 신조는 '나눔에는 때와 장소가 없다'이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사/물류센터 : ㈜흥진플러스 인천광역시 서구 오류동 도담로8 18   |   문의전화 : 032-652-0022
온라인지사 : ㈜예닮온 | 인천광역시 연수구 컨벤시아대로42번길 8, 송도더프라우 101동 205호   |   문의전화 : 문의전화 : 032-715-5789
직영매장 :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 88 광장시장 내    |   문의전화 : 02-2277-0445
갤러리 : 서울시 종로구 계동길 33-2 북촌   |   문의전화 : 02-3664-9504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